제목 : 남녀 고용평등지표 11년만에 떨어져 | 2010년 11월 02일 12시 59분 11초
  이름 : 노무법인사람과사람들 | 홈페이지 : http:// 추천수 : 326 | 조회수 : 1347  

남녀 고용평등지표 11년만에 떨어져


101770-남녀고용평등 촉구시위(자료 사진)

작년 기준 57.3%로 전년比 0.1%P↓

(서울=연합뉴스) 국기헌 기자 =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남녀 성별 고용평등지표가 57.3%를 기록해 2008년 57.4%보다 0.1%포인트 떨어졌다고 2일 밝혔다.

고용평등지표가 전년보다 나빠진 것은 1998년(49.5%)로 전년 대비 1.4%포인트 하락한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.

고용평등지표란 고용 부문에서 남녀의 지위가 얼마나 비슷한지 나타내는 지표로 100%에 가까울수록 평등 수준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.

이 지표를 산출하는 데 쓰이는 하위 지표는 남녀의 임금근로자 비율(노동시장 참여도), 시간당 임금비율(노동보상도), 관리직 비율(노동위상도), 상용직 비율(직업안정도) 등 4가지다.

이중 노동위상도는 개선됐으나 노동시장 참여도 등 나머지 지표는 모두 악화됐다. 노동위상도는 9.61%로 1.28%포인트 상승했다.

노동위상도는 2006년 도입한 적극적고용개선조치(AA)제도의 영향으로 기업내 여성근로자 및 여성관리자 비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한 덕분에 개선됐다고 고용부는 분석했다.

반면 노동참여도는 70.01%로 0.1%포인트 빠졌으며 노동보상도도 69.14%로 0.66%포인트 하락했다.

<그래픽> 성별 고용평등지표 추이 (서울=연합뉴스) 박영석 기자 =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남녀 성별 고용평등지표가 57.3%를 기록해 2008년 57.4%보다 0.1%포인트 떨어졌다고 2일 밝혔다. 고용평등지표가 전년보다 나빠진 것은 1998년(49.5%)로 전년 대비 1.4%포인트 하락한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. zeroground@yna.co.kr @yonhap_graphics(트위터)
직업안정도는 65.74%를 기록해 0.61%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산출됐다.

고용부 관계자는 "노동위상도를 제외한 나머지 3개 지표가 나빠진 것은 2008년 말 시작된 경제상황 악화 등의 여파로 여성이 남성보다 노동시장 참여도나 임금수준, 종사상 지위 등이 상대적으로 낮아졌기 때문"이라고 말했다.

penpia21@yna.co.kr







  관련사이트 : http://
  노무관리 컨설팅 중소기업청 지원 이용하세요!
  해고된 파견노동자들, ‘직접고용’ 끌어낸 첫 사례
Untitled Document